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스토리

스토리

뮤지쿠스가 경제신문에 실렸습니다!!

POSTED BY MUSICUS | 2019-04-10 | 조회수 378

게시판 상세
평점 0점

안녕하세요. 뮤지쿠스입니다!!

뮤팸 여러분 모두 잘 지내고 계신가요?
뮤지쿠스는 사무실 이전, 새로운 제품개발,

신박한 콘텐츠 제작등의 업무로

아주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음... 대표(일꾼1)가 많이 부끄러워 해서 올리지 않으려고 했는데,

일꾼2가 이건 꼭 알리고 싶다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표출해서 이 소식을 전합니다.


대표가 뉴스에 났습니다!! 👏🏼👏🏼

짧은 기사형태로 나오긴 했지만,

뮤지쿠스의 아이덴티티를 잘 담고 있어요.


대표는 어떻게 창업을 하게 됐는지,

뮤지쿠스는 어떤 기업이 되고 싶은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재밌게 읽어주세요😆


원문 보기 :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190305010000978






[비바100] "목청 높여 노래연습해도이웃에게 항의받을 없죠"


[스타트업] 방음부스 브랜드 ''''뮤지쿠스''''

방음부스 개발로 뮤지션들 난제 해결기존 방음부스 보다 합리적 가격에 이동설치도 쉬워


입력 2019-03-06 07:00 수정 2019-03-05 14:00 | 신문게재 2019-03-06 16

 

 

뮤지쿠스(MUSICUS) 음악을 뜻하는뮤직(MUSIC)’과인간을 뜻하는 접미사쿠스(CUS)’ 합친 말이다.

전문 뮤지션에서부터 음악가를 꿈꾸는 사람, 그리고 최근 주목받고 있는 유튜버 이들이 겪는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방음부스를 생산·판매하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음악이 너무 하고 싶지만 이웃에게 피해를 주면서까지 계속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죠. 제가 소음 피해를 주지 않고 음악을 있는 현실적인 방법은 가지였어요. 음악 연습실을 다니거나, 목재 방음부스를 구입하거나, 아니면 직접 제작하거나…”

허재경 뮤지쿠스 대표는 힙합 뮤지션이다. 어린시절부터 힙합에 빠져 살았고 대학에 입학해서는 자취방에서 밤샘하며 음악을 만들었다고 한다. 3년간 무려 40 곡의 노래를 만들며 힙합 공연 브랜드도 론칭했다고. 전주에 JUMP (Jeonju Underground Music Party)라는 공연을 2년에 걸쳐 9회를 진행했는데 전주에서는 처음 기획된 힙합 공연 브랜드라고 한다.


 

 

뮤지쿠스 방음부스 이미지(사진제공=뮤지쿠스)

 

이런 그가 방음부스를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뮤지쿠스의 대표가 됐다. 어느 자취하던 원룸의 이웃에게음악소리에 잠을 수가 없으니 조용히 해달라 항의성 쪽지를 받은 것이 계기가 됐다. 주위에 피해를 끼치면서까지 음악을 없었다.

하지만 좋아하는 음악을 계속하자니 원룸 월세와 맞먹는 연습실 비용이 들었다. 연습실을 오가는 시간 역시 아까웠다. 그렇다고 시중에 나와 있는 목재 방음 부스를 마련하자니 200~300만원에 가까운 비용부담이 컸다. 더구나 방음부스를 이동하려면 비용이 발생하는 전문 인력의 도움을 받아야하는 단점도 있었다.  


이동이 쉽고, 가격이 저렴한 방음부스가 있으면 어떨까?” 뮤지쿠스 방음부스는 이렇게 시작됐다.


처음에 힙합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 잡담하는 힙합엘이(HIPHOPLE) 커뮤니티에 DIY(do it yourself) 방식으로 조립이 쉽고, 단순한 구조로 가격이 저렴한 방음부스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글을 올렸다고 한다. 일부 부정적이고 약간의 비아냥이 섞인 답변이 많았지만 하나씩 제품을 개발해 나갈수록 사람들이 비판보다는 응원이 많아졌고, 제품을 완성했을 때는 커뮤니티 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이 나왔다고 한다. 음악 하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피드백이 나오다 보니 자신감을 갖고 사업화에 몰두할 있는 계기가 됐다.


뮤지쿠스 방음부스 B150 (사진제공 = 뮤지쿠스)


판매는 2016 11월에 크라우드 펀딩으로 시작됐다. 판매를 위한 홈페이지 제작과 결제 모듈을 갖추고 마케팅을 하는 모든 과정이 너무 리스크라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판매는 기대치를 훌쩍 넘어서며 만에 3200만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목표치의 630% 달성한 것이다. 사업성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

방음부스의 사업성은 그간의 수상경력에서도 있다. I2B창업대회, 광주 창업대회 각종 창업대회에서 대상과 최우수상을 받는 것은 물론, 특허청 지식재산 지원 사업에 선정과 중기청 마케팅 지원 사업에도 선정되는 승승장구하고 있다.


 

뮤지쿠스 허재경 대표(사진제공 = 뮤지쿠스)




무엇보다 뮤지쿠스가 생산하는 방음부스의 장점은 역시 방음효과다. 부스 내에서의 소리와 부스 1m 떨어져서 소음을 측정하면 평균 20dB(데시벨) 차단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는 콘서트홀이나 영화관 등에 쓰이는 두꺼운 커튼소재 사이에 고중량 폴리염화비닐(PVC) 차음재와 흡음재를 삽입한 4중차단 구조로 얇은 두께지만 ·고음역의 소리를 효과적으로 줄여주기 때문이다. 제품 프레임과 차단막 제품을 구성하는 소재들이 모두 친환경 자재인 것은 물론 이동과 설치가 쉽다는 것은 장점이다.


더군다나 합리적인 가격이 더욱 매력적이다. 기존의 목재 부스( 200만원) 추가 설치비용만으로도 수가 있고 전문인력 없이 개인이 조립 가능하다 보니 추가 설치·해체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 점은 고객에게 가장 환영받는 부분이다.  

고객층은 누구나 알고 있는 프로뮤지션에서부터 아마추어 뮤지션 그리고 취미로 음악을 시작하는 사람 음악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대다수다. 하지만 방음에 대한 수요가 생각보다 넓다보니 현재는 성우, 유튜버, 1 크리에이터, 게이머, 사무실 통화부스 다양한 곳에서 문의가 이어진다고 한다.


 

뮤지쿠스 허재경 대표(사진제공 = 뮤지쿠스)


반응이 폭발하다보니 인력도 늘었다. 처음 대표 혼자 시작해서 지금은 5명의 직원이 함께하고 있다. 각각 마케팅, 제품개발, 콘텐츠 제작, 물류관리 직원들이다. 매출은 펀딩 이후 2 동안 20 이상 상승했다. 특이한 점은 직원 모두 음악인이란 . 방음에 대한 고충을 누구보다 이해하는 사람들이다.

대표는누구나 즐겁고 쉽게 음악을 있도록 돕자는 것이 뮤지쿠스의 미션이라며단지 저희가 판매하는 제품이 방음부스이고, 제가 음악 하는데 가장 필요한 것이방음이었기에 미션을 실행하기 위해 앞으로도 좋은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 말했다.

한편, 유명 힙합 뮤지션 넉살은 뮤지쿠스의 방음박스에 대해음악 하는 사람들에게는 마술, 마술 같은 아이템이라는 영상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첨부파일 브릿지경제.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Back to Top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